두산광고

재미있게 카톡하고 이야기 잘 통했는데, 연락 없는 미스테리

[adsense250x250lt]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솔로탈출 성공하는 팁, 좋아하는 것보다 싫어하는 것을 알아내라.

분위기 괜찮았는데 갑자기 연락 없는 여자의 심리는 뭘지 더 궁금합니다. 차라리 처음부터 연락을 끊었으면 남자가 싫어서 그랬을거라고 생각하고 포기하게 되는데, 분위기 좋았는데 갑자기 연락이 없으니 대체 이유가 뭔지 알 수가 없어 사람의 애간장을 바짝바짝 말립니다. 가능성 있는 이유 중 가장 긍정적인 이유는 여자도 진지하게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안 좋은 가능성도 있습니다. 그동안 쭉 괜찮았는데 무언가 하나가 탁 여자의 심기를 건드린 경우 입니다.

다 잘 했어도 하나가 마음에 걸리면…

선행을 잘 하기로 유명한 연예인 O씨는 팬들에게 개념있는 사람으로 칭송받았고,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그러다가 그 연예인 O씨가 음주운전을 한 사실이 밝혀지자, 팬들은 그동안 수년간 그 사람이 열심히 살아왔던 것은 싹 잊고, 음주운전에 완전 포커싱하여 O씨를 매도했습니다.

“그렇게 안 봤는데, 진짜.”
“예전에도 알고보면 이런 징후가 있었다. 가식이었다.”

라면서 이전에 잘했던 일까지 매장하기도 하고, 미리감치 “흥, 자숙한답시고 잠깐 있다가 몇 달 있으면 컴백한다면서 기어 나오겠지. 훗.” 이라며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비단 O씨 경우 뿐 아니라 주변에서도 아주 흔한 일 입니다.

아주 사소하게는 그동안 싹싹한 인상으로 좋아했던 S씨가 어느날 봤는데도 못본채 하고 쓱 지나는 경우

“사람 그렇게 안 봤는데, 싸가지 없네.”
“지 기분따라 감정기복이 심하네.”

하면서 그동안 그리도 싹싹하게 잘했던 것은 싹 잊어버리고 욕을 하는 경우도 흔합니다.
여기에 주위 사람이 한 마디만 거들면 사람 하나 나쁜X 되는 것은 일도 아닙니다.

“나도 그런 적 있어. 인사를 했는데 못 본 척 하더라고.”
“그래? 사람이 덜 됐네. 내가 사람을 잘못봤네.”

라며 바로 굳히기 들어갑니다. 사실은 그 사람 시력이 안 좋은데 렌즈를 안 끼고 나왔을 뿐일 수도 있고, 때로 멍때리는 스타일이라 주위에 누가 있어도 잘 못보는 사람일 뿐 일수도 있는데 말이죠.

이런 식으로 원래 그 사람이 잘하는 것이 99가지가 있어도, 단 하나의 사소한 실수만 보더라도 사람들은 자신의 평가를 상당히 쉽게 바꿉니다.

수많은 긍정적인 정보에도 불구하고, 단 하나의 부정적 정보에 간사스럽게 마음이 바뀌는 심리는 “부정성 효과” 입니다. 부정성 효과는 긍정성 효과에 비해 7~8배의 위력이 있다고도 합니다. 이성적으로 생각해 보면, 99가지 장점이 있고 단점이 한 가지 뿐이라면 그 사람은 좋은 사람입니다. 우리가 늘 말하듯 털어서 먼지 안나는 사람 없고, 누구나 단점 한 두 가지는 있는 것 아니냐는 논리대로라면 너무나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대에 대해 안 좋은 이야기, 단점에 대해 한 두가지라도 알게 되면 줏대없을 정도로 간사스럽게 확 마음이 변하는 것은, 단점의 희소성 때문이라고도 합니다. 검은옷 일색인데 흰옷을 입은 사람이 하나라도 있으면 확 튀듯, 대체로 다 괜찮은데 안 좋은 것이 하나 있기에 튀는 것 입니다.

연락 끊게 만드는 것은…

부정성 효과는 분위기 좋았던 소개팅이나 만남을 파장내는데도 위력을 발휘합니다. 괜찮은 것 같아서 몇 번을 잘 만나놓고 이야기 중간에 무심코 내뱉은 한 마디가 걸려서 연락을 끊기도 해요. ㅡㅡ;

아주 부끄럽지만, 저의 어릴적 철딱서니 없던 시절의 이야기를 하나 꺼내자면,
미팅을 해서 괜찮은 남학생이 있어 몇 번을 만났습니다. 제가 미대인 것을 알고 남자가 전시회를 같이 가자고 했어요. 저 역시 꿈이 전시회 같이 가는 남자였기에 흔쾌히 좋아했었죠. 전시회 잘 보고 같이 차 한잔 마시면서 남자는 전시회 비평을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인상주의와 초현실주의를 헷갈리는거에요.
그 때 당시에는 모르면서 아는 척 하는 것 같아 그 것이 몹시 싫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헷갈릴 수 도 있는 것인데, 당시에는 왜 그리 그것이 아니꼽게 느껴졌는지… ㅠㅠ
지금 돌이켜 보면, 저에게 맞춰주느라 전시회도 같이 가주고, 소재거리가 끊기지 않게하려고 모르는 이야기지만 열심히 했던 것인데, 그 때는 왜 그리 밉게 봤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인상주의와 초현실주의를 헷갈리면서 저에게 잘난척 한다 느껴서 당시에는 연락을 끊었었어요. 이런 어이없는(?) 상황은 아주 흔합니다.

친구 중에는 남자가 세 번째 만났을 때, 티셔츠를 바지 속에 넣어서 입고 왔다는 이유로 연락을 끊은 아이도 있습니다. 한 두번 봤을 때는 옷을 잘 입는 줄 알았는데, 티셔츠를 바지 속에 넣어입는 것을 보고는 이 남자는 아니라는 확신(?)이 들었다고 합니다.

무심코 남자가 농담처럼 내뱉은 말들에도 점쟁이 빤스라도 빌려입은 듯, 그 남자의 모든 것을 알게 되었다는 듯 판단을 내리기도 합니다.
“저는 아침에 막 새로한 밥에 뽀글뽀글 된장찌개 끓여주는 여자랑 결혼하는게 꿈이에요.” 라는 단 한 마디에 가부장적이며 여자를 힘들게 할 스타일이라 여겨 더 이상 연락을 안했다는 경우.
“글쎄요. 그런 일은 여자가 하는 거 아닌가요?” 라는 말에 남성우월주의자처럼 보여 연락 끊었다는 경우..

분위기에 따라서 그냥 농담처럼 던진 말일 수도 있고, 실제로 그 남자가 어떤 사람인지 잘 모르면서도 너무 쉽게 한 두가지 거슬리는 말이나 행동으로 바로 연락을 끊어버리는 것 입니다. 지금껏 잘해준 행동들은 다 잊고, 눈에 거슬렸던 작은 행동 하나 때문에 확 정떨어졌다니… 어찌보면 참 무섭기도 합니다. 사람이 실수할 수도 있는 것인데…. ㅜㅜ

좋아하는 것보다…

예전에 두산 광고 중에 참 와 닿는 말이 있었습니다.
강남역 출구 위에 붙어있던 광고가 인상적이어서 찍어두었던 글귀 입니다.

IMG_2199[1]

그녀가 꽃을 좋아하면 꽃을 선물할 것이고,
영화를 좋아한다면 함께 영화를 볼 것 입니다.
그런데 혹시 그녀가 무엇을 싫어하는지는 알고 있나요?
좋아하는 것을 해줄 때 보다 싫어하는 것을 하지 않을 때 신뢰를 얻을 수 있습니다.

제가 두산의 이 광고문구가 많이 와 닿았던 것은, 분위기 좋았다가 연락 끊기는 경우가 이런 상황인 것 같다는 공감 때문이기도 했습니다. 좋아하는 것을 찾아내어 열심히 해줬어도, 정말 싫어하는 말 한 마디나 정말 싫어하는 행동 하나 때문에 바로 분위기 좋았던 소개팅이 훅가는 경우가 참 많은 것 같습니다… 부정성 효과는 참 대단하지요… 그 좋았던 것들을 단 한 방에 훅가게 만들어 버리니까요.
좋아하는 사람이 생긴다면, 그 사람이 좋아하는 것 못지않게 무엇을 정말 싫어하는 지 알아두는 것이 우리의 연애질을 더 행복하게 해 줄지도 모릅니다.

 

출처 : 라라윈의 연애 심리 이야기/연애질에 관한 고찰

oktopbang_com_20121025_022059[1]

젖소 손난로 뽑다!

[adsense250x250lt]

강남역 11번 출구에 있는 막대기가 쭈~욱 미는 뽑기 아십니까?

저는 그걸 도저희 지나칠 줄을 모르는 아이(?)랍니다.

몇일 전 운좋게 젖소 모양의 손난로를 뽑았지요~

껍데기에는 Made in China….

그리고 충전이 된다고 적혀있더군요.

하지만 젖소양은… 충전이 안되는 거였습니다~!!!

그냥 USB선을 연결하여 꼿아놓고 스위치를 누르면 따뜻해지는……. ㅠㅠㅠㅠ흑

쨋든 기분은 좋았더랍니다^^

그루누이

후각기능과 연애능력은 비례할까요?

이미지 출처 : 영화 향수 中

후각기능이랑 연애능력이 관계가 있을까요?
저는 전혀 상상도 못했던 연구결과가 있어 소개합니다.
연구결과의 중요한 내용은!!!
연애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여러 가지 요소들 중 후각이 결정적인 역할을 하며, 후각에 이상이 있는 사람들은 연애할 때 상대적으로 어려움을 겪는다고 합니다….
오마이갓!
전 축농증이….ㅠ

기사 원문입니당~

10명의 여성과 연애해 본 男 신체적 특징

男, 냄새 잘 못 맡으면 연애도 잘 못해

후각 기능이 약한 남성들은 그렇지 않은 남성보다 연애 상대의 수가 훨씬 적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현지 언론들은 독일 드레스덴대 연구팀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연애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여러 가지 요소들 중 후각이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후각에 이상이 있는 사람들은 연애할 때 상대적으로 어려움을 겪게 된다”고 보도했다.

연구팀은 후각 기능이 마비된 18~46세 남녀를 대상으로 연애 횟수 등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정상인에 비해 사회적인 불안감을 느끼는 경우가 더 많고, 특히 남성의 경우 연애 상대의 수가 훨씬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시점을 기준으로 후각에 이상이 있는 남성은 평균 2번의 연애를 한 반면 그렇지 않은 남성은 10명 정도의 이성을 만났던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후각 기능에 이상이 있으면 남성의 모험심이 줄어들게 된다”면서 “다른 사람들을 평가하고 소통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고 설명했다.

여성의 경우도 남성보다는 약하지만 역시 후각의 영향을 받는 것으로 밝혀졌다.

성관계 상대자의 수가 4명 정도인 독일 여성들을 ‘후각 기능에 이상이 있는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으로 나눈 결과 후각에 이상이 있는 그룹은 이성에 대한 자신감이 20% 정도 떨어졌다.

동성 친구인 경우는 후각이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후각은 타인에 대한 사회적인 정보를 제공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한다”며 “남녀 모두 사회적인 행동과 성적인 행동에서 냄새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는 것이 연구 결과 확인됐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생물심리학저널(Biological Psych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출처 : 파이낸셜뉴스
[adsense468x60lt]

w_09_01_01

내 짝은 어디에? 요즘 어느짝을 선호하는가!

건강나래 웹진 스페셜 테마로 ‘내 짝은 어디에?’ 라는 주제로 기사가 나왔습니다.

정말 공감가는 내용이 많아 퍼옵니다^^

출처 : 건강나래 웹진

[adsense468x60lt]